카카오 김범수 ‘재산 절반 기부’에 밝혀진 엄청난 현재 재산 수준 (+이유)

|

카카오 김범수 이사회 의장이 자신의 재산 절반을 사회에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8일 카카오 김범수 이사회 의장은 자신의 재산 절반 이상을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기부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김 의장의 재산은 개인 명의로 보유한 카카오 주식 1250만주(전날 종가 기준 5조 7000억원) 등 총 10조원을 넘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자산 절반’은 5조원 이상으로 추정된다.

이날 김 의장은 카카오 및 계열사 전 임직원에게 보낸 신년 카카오톡 메시지에서 “앞으로 살아가는 동안 재산의 절반 이상을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기부하겠다는 다짐을 하게 됐다”라며 “그 다짐은 공식적인 약속이 될 수 있도록 적절한 기부서약도 추진 중에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구체적으로 어떻게 사용할지는 이제 고민을 시작한 단계”라며 “카카오가 접근하기 어려운 영역의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사람을 찾고 지원해 나갈 생각”이라고 뜻을 전했다.

김 의장은 “모든 영역에서 비대면이 강화되는 상황과 급격한 기술 발전이 겹쳐지면서 세상은 이전에 경험하지 못했던 영역으로 빠르게 진입했다”라며 “이제 시작에 불과할 수 있는 이번 변화의 물결은 세상을 어느 곳으로 이끌고 갈지 두렵기도 하고 기대가 되기도 한다”라고 말했다.

또 그는 “점점 기존의 방식으로는 풀 수 없는 문제가 많아지면서 함께 지혜를 모아 나가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조만간 더 깊은 소통을 할 수 있는 크루 간담회도 열어보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 의장의 재산은 개인 명의로 보유한 카카오 주식 1250만주만 해도 전날 종가 기준으로 5조 7000억 원에 달한다. 그가 소유한 케이큐브홀딩스의 994만주를 합치면 10조 2102억원 수준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카카오 나우 매거진, 연합뉴스, 카카오 홈페이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