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월드 정상화’ 소식에서 알려진 엄청난 내용 (+대표 입장)

|

2000년대 대한민국을 휩쓸었던 원조 SNS ‘싸이월드’가 다시 돌아올 전망이다.

21일 중앙일보는 전제완 싸이월드 대표가 “2월 중에 인수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인수 회사에서 이사회를 마친 후 3월 초에는 자금이 집행될 것”이라고 말한 것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 대표는 지난해 퇴직한 직원 29명의 임금 및 퇴직금 8억 9000여만원을 지급하지 않은 혐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전 대표 측에 싸이월드 인수 작업 진행 여부에 대해서도 물었다. 전 대표는 “(싸이월드 인수가) 2월 초에 결정될 것 같다”라며 “2월 중순 주주총회가 끝난 뒤 계약을 할 수 있을 거 같고 최종적으로 3월 초에 자금이 집행될 것으로 보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재판을 마치고 나온 전 대표는 취재진들에게 “인수를 검토하는 회사와 구두협의까지 마쳤다”라며 “상대 회사에서도 인수를 위한 자금 마련을 하고 있는 단계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상대 회사에서 의사를 명확히 밝혔다. 싸이를 살릴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재판부는 전 대표가 인수절차를 통해 직원들에게 피해 회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점 등을 이유로 전 대표를 법정구속하지 않았다.

이 재판은 현재 항소심이 진행 중이며 전 대표의 다음 공판은 오는 3월 18일 진행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싸이월드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