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배두나가 촬영장에서 서로 부른다는 엄청난 애칭 (+이유)

|

배우 배두나가 공유와 서로 부르는 애칭을 공개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게스트로 배우 배두나가 출연했다.

이날 배두나는 공유와 촬영장에서 서로 부르는 애칭을 공개하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배두나는 최근 공유와 주연을 맡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고요의 바다’를 촬영하고 있다고 근황을 밝혔다.

정우성이 제작을 맡았다고 알려진 이 작품에 대해 배두나는 “굉장히 촬영이 바쁘게 진행되고 있다”라며 “지금도 딱 1시간만 빼달라고 해서 ‘유퀴즈’ 촬영을 하러 왔다”라고 말했다.

이어 배두나는 동갑내기인 공유와 촬영장에서 서로를 부르는 애칭을 밝혔다. 그는 공유를 ‘흑임자’라고 부르고 공유는 자신을 ‘백설기’라고 부른다고 했다.

배두나는 공유와 애칭을 부르게 된 것에 대해 “공유가 작품에서 어두운 분장을 하고 나온다. 어느 날 모니터를 보더니 ‘나는 너무 흑설탕 같고 너는 너무 백설탕 같다’라고 하더라. 설탕은 너무 달달하니까 흑임자와 백설기로 부르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배두나는 ‘고요의 바다’와 함께 프랑스 감독 에릭 라티고의 ‘#아이엠히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