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릴어학원 동작캠퍼스 학원강사 갑질 사건 충격 결말 (+월급)

|

에이프릴어학원 동작캠퍼스 학원강사가 배달원에게 갑질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학원 측이 입장을 내놨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을 배달원이라고 소개한 누리꾼이 동료가 겪은 사연을 직접 소개했다.

이 누리꾼의 동료 A 씨는 지난 1일 에이프릴어학원 동작캠퍼스에 커피 배달을 나갔다.

배달을 요청한 강사는 주소를 잘못 기입했고, 배달 시간이 두배로 든 A 씨는 추가 배달비를 요구했다.

이에 화가 난 강사는 “내려가 결제를 하겠다”고 말을 해놓고 10분이 지나도록 밑으로 내려오지 않았다.

다른 배달을 가야했던 A 씨가 학원으로 올라가 계산을 하려고 하자 이 강사는 “할 수 있는 게 배달 밖에 없으니 거기서 배달이나 하겠지”라고 폭언을 퍼부었다.

그러면서 “커피 업체에 전화해서 배달 대행 업체 때문에 니네 거 못먹게다고 전화할 거다”는 말까지 했다.

아울러 강사는 A 씨에게 “나는 주에 1000만원을 버는데 너희들은 배달비로 7~8000원 벌지 않느냐”고 비하하기까지 했다.

이는 모두 녹취록에 담겼고, 녹취록 내용이 공개된 후 에이프릴어학원 동작캠퍼스에 시민들의 항의 전화가 쏟아졌다.

논란이 불거지자 에이프릴어학원 측은 공식 입장을 내 ‘갑질을 한 사람’이 해당 학원의 강사가 아닌 ‘셔틀 도우미’라고 밝혔다.

셔틀 도우미란 학생들이 셔틀을 타고 내릴 때 도와주는 업무를 보는 사람이다.

이로써 A 씨가 들은 주 1000만원 수입 등 폭언은 모두 허언으로 밝혀진 셈.

에이프릴어학원은 “학원 강사가 아닌 셔틀 도우미로 확인했다. 동작캠퍼스에서 1개월 정도 근무했고, 2월 2일 퇴사 조치했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