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인 백화점에서 ‘2만 원’ 때문에 소리 지른 이유 (+내용)

|

배우 연정훈이 아내 한가인의 또 다른 면모를 공개했다.

지난 3일 방송된 KBS2 ‘1박2일 시즌 4’는 ‘겨울의 맛’ 특집으로 진행됐다.

이날 연정훈은 겨울 음식에 관해 이야기하던 중 “요즘 군밤이 비싸더라”라며 아내 한가인이 백화점에서 소리를 질렀다는 에피소드를 꺼냈다.

연정훈은 “예전에는 5000원어치만 해도 이만큼 했었는데, 어제 아내가 백화점 갔다가 소리 지르고 왔다. 이만큼에 2만 원이라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다른 출연자들은 군밤 가격에 놀랐지만, 문세윤은 한가인이 군밤 가격 때문에 소리를 질렀다는 내용을 의심했다.

문세윤은 “백화점에서 한가인 형수가 2만 원 때문에 소리를 지르고 왔다고”라고 질문했다.

그러자 연정훈은 진짜라며 확언했지만 문세윤은 “나중에 전화 찬스 때 물어볼 거다”라며 의심을 거두지 않았다.

연정훈이 재차 “소리를 지르고 왔다”라고 하자, 문세윤은 “백화점에서 한가인 씨가 소리 지르는 거 본 사람 있는지 물어보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1박 2일’은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30분 KBS2에서 방송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KBS2 ‘1박 2일’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