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제니 ‘5인 이상 집합금지’ 위반했다는 사진 (+반응)

|

블랙핑크 멤버 제니가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어겼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4일 제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경기 파주시에 있는 한 수목원을 방문한 사진 여러 장을 게시했다.

제니의 사진이 올라오자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5인 이상 집합금지’ 방역 수칙을 위반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제니가 올린 사진 중 문제가 된 사진은 아이스크림 사진이었다. 해당 사진에는 총 7명의 인물이 아이스크림을 들고 손을 모으고 있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제니가 ‘5인 이상 집합금지’ 수칙을 어겼다고 주장했다. 현재 제니의 인스타그램에는 현재 사진이 삭제된 상태다.

누리꾼들은 제니가 수목원을 방문한 것이 일과 관련된 차원이 아니었다면, 방역 수칙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따지지 말고 그냥 본인이 직접 삭제했다는 게 사적 만남이었다는 걸 입증하는 거 아닌가?”, “왜 빨리 삭제했을까 했더니 5인 이상 집합금지 어긴 건가”, “아무리 일로 만나서 마스크 벗는 건 어쩔 수 없다 쳐도 저렇게 모여서 아이스크림 먹는 걸 굳이 올려야 하나” 등의 댓글을 남겼다.

반면 다른 누리꾼들은 “며칠 전 인스타 사진으로 봐선 아마 유튜브에 춤 영상 올려주려고 댄서분들이랑 모인 거 같다”, “일 때문에 만났겠지” 등의 의견을 내기도 했다.

한편 ‘5인 이상 집합금지’ 방역 수칙에 따르면, 전국 모든 지역에서 동창회, 직장회식, 워크숍에 대해 5인 이상 사적 모임을 금지하고 있다.

다만 동거 가족과 직계 가족, 영유아를 포함한 모임 등은 8인까지 허용된다. 아울러 행정 공공기관의 공적 업무수행 및 기업의 경영활동에 필수적인 모임들은 ‘5인 이상 집합금지’ 수칙 적용이 제외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제니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