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봉 ‘대표 빚투 폭로’하며 직접 공개한 카카오톡 내용

|

암 투병 중인 가수 최성봉이 엔터사 대표에게 10년 가까이 돈을 못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9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가수 최성봉은 엔터테인먼트 대표 A씨에게 지난 2013년 8월 500만 원 이상의 돈을 빌려줬으나, 지금까지도 변제받지 못했다.

최성봉은 대표와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도 직접 공개하며 빚투를 직접 폭로했다.

최성봉은 “당시 경제적으로 어렵다면서 연습생들이 밥을 굶는다고 했다. 제가 어린 시절부터 가난하고 돈이 없어서 밥을 많이 굶어봤기 때문에 너무 마음이 아팠다. 대표님이 도와달라고 해서 돈을 빌려주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표님에게 그동안 여러 차례 돈을 갚을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번번이 갚겠다고만 하고 실제적으로 갚지 않았다”라고 주장했다.

최성봉이 실제로 공개한 카카오톡 대화 내용에 따르면, 최성봉은 A대표에게 “매번 가끔씩 연락드릴 때마다 2013년 8월 23일 밤 (연습생 식비 생활비 등) 명목으로 빌려가신 돈 500만 원을 돌려달라고 누차 말씀드렸음에도 5년이 지난 현재까지 안 갚으셔서 연락 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에 A대표는 “보이스피싱”이라는 답장만 했고, 최성봉은 다시 “보이스피싱 아니다. 형이 빌려갔던 날과 일 명목을 말씀드렸다. 아래에 적힌 계좌번호도 제 계좌 맞다”라고 보냈다.

또 이틀 후 다시 대화를 시도한 최성봉은 “전화나 아무 말씀 없으시다. 위에 말씀드린 날까지 입금 부탁드린다”라고 다시 요구했다.

해당 대화는 지난 2018년 12월, 채무가 이뤄진지 5년 여 만의 대화로, 최성봉은 대화 속 금액이 빌려준 돈 중 일부이며 실제 500만 원 이상을 빌려줬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A대표는 “당시 최성봉이 돈을 빌려준 게 아니라 선의의 마음으로 제게 돈을 준 것으로 기억한다. 10년 가까이 된 지금 갑자기 돈을 달라고 하는데 이해할 수 없다”라고 항변했다.

그러나 최성봉은 최근 A대표가 자신의 사무실로 찾아와 “갚겠다”라는 말을 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A대표는 “그날 정신이 없어서 (갚겠다고) 말한 거다. 빌린 돈 자체가 없다”라고 말했다.

한편 최성봉은 ‘코리아 갓 탤런트’ 시즌1의 준우승자 출신 가수다. 최근에는 암 투병 소식을 전해 많은 이들에게 안타까움을 안기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최성봉 인스타그램, 최성봉 제공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