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친구 첫날밤 함께 보냈다는 최근 위험한 발언 (+반응)

|

박나래가 친구의 결혼 첫날밤을 함께 보낸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8일 방송된 KBS조이 ‘썰바이벌’에는 자신을 좋아하는 친구 때문에 첫날밤을 셋이서 함께 보냈다는 사연이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나래는 자신도 과거 친구의 첫날밤을 함께 보냈었다고 고백해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했다.

사연을 들은 박나래는 “저도 사실 이분 사연을 들으면서 남 일 같지 않았다. 저도 제 친구 첫날밤에 갔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친구가 스위트룸을 싸게 준다고 거기서 잠깐 피로연을 하자고 초대하더라. 마시다 보니까 하나둘씩 빠져나갔다. 나도 시간이 됐길래 가려고 했는데 친구가 조금만 더 있으라고 한잔 더 마시자고 했다. 마시다 보니 8시까지 술을 마셨다”라고 털어놨다.

그러자 이 말을 들은 김지민이 “어쨌든 첫날밤을 같이 보낸 거네”라며 놀라자, 박나래는 “그러네. 되게 미안하다. 걔네가 계속 가지 말라고 그랬다”라고 변명했다.

김지민이 다시 “그거야 며느리가 시어머니한테 ‘더 있다 가세요’하는 거랑 똑같다”라고 지적하자, 박나래는 화들짝 놀라며 “그거였어? 되게 미안하다”라고 당혹스러워했다.

한편 해당 방송분을 접한 누리꾼들은 “박나래 또 아슬아슬한 발언이다”, “그렇게 욕 먹고도 아직도 정신 못차렸네”, “친구가 너무 당황스러웠겠다”, “역시 박나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KBS조이 ‘썰바이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