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에 큰 피해보고 있다는 남자 아이돌

|

서울시가 오세훈 당선인과 관련해 엑소 세훈의 생일 광고를 미룬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SNS상에는 엑소 세훈의 생일 광고가 미뤄졌다는 공지가 줄지어 올라왔다.

연예계 팬덤 사이에서는 ‘최애’ 연예인 생일을 기념해 광고를 진행하는 문화가 있다. 세훈 팬들 역시 열심히 준비를 했지만 동명이인인 오세훈 서울시장의 일정과 맞물려 세훈의 생일광고가 지연됐다.

당초 세훈의 생일 광고는 4월 12일에 맞춰 지난 2일부터 오는 12일까지 진행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서울시장 선거와 기간이 겹치며 선거법 문제로 광고를 미룰 수밖에 없게 됐다. 심지어 국민의 당 색깔은 붉은색을 의미하는데, 세훈의 생일 광고에 쓰일 깃발 역시 붉은색이라 문제가 더욱 컸다.

서울시는 이와 관련해 “매우 큰 확률로 불법 선거운동이 될 수 있다”라는 입장을 냈다.

소식을 접한 세훈의 팬들과 누리꾼들은 “어쩔 수 없는 일이긴 하다”, “이런 경우는 처음 봤다”, “하필 동명 이인이라니”, “어쩐지 광고가 안 보인다 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