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학폭 피해 고백하며 말한 심각했던 당시 상황

|

가수 강다니엘이 학교폭력을 언급하며 과거 일화를 밝혔다.

6일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강다니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강다니엘은 과거 초등학교 학교폭력 피해자였다고 밝히며 실제로 당했던 학폭 피해 일화를 공개했다.

방송에서 왕따 체험 앱과 관련된 문제가 등장하자, 강다니엘은 “저는 제 친한 동생도 있고, 걔가 예전에 괴롭힘당했던 얘기를 들어보면 진짜 못됐다. 괴롭히는 방법이 심지어 똑똑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문제는 가해자 애들 학부모님들도 뭐가 문제인지 모른다. (교묘한 수법 탓에) 결을 파악을 못 한다”라고 전했다.

또 “서열 나누기라고 해야 하나”라며 “다 똑같은 사람인데 층을 나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학창 시절에 대한 질문에 “저는 초등학교 때 좀 왔다 갔다(전학)를 몇 번 했는데 괴롭힘을 많이 당했다”라고 고백했다. 이유가 있었냐라는 질문에 “그냥 전학 오고 난 다음에.. 모르겠다. 마음에 안 들었나 보다. 생긴 게”라고 말했다.

가해자들이 제일 심하게 한 짓이 뭐냐고 물은 질문에는 “초등학교 4~5학년쯤일 건데 형들한테 돈을 뺏기고, 그냥 눈에 걸리면 맞고. 가해자들에게는 그냥 놀이다”라고 했다.

또 “저랑 비슷한 또래일 거 아니냐. 자기들끼리 술안줏거리 얘기처럼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해당 방송 장면을 접한 누리꾼들은 “강다니엘 용기 있다”, “요즘 학폭 많이 터지는 거 보면서 무슨 생각할까”, “잘 돼서 좋다”, “응원합니다” 등의 말을 보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