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 이다영 ‘학폭 사과문’ 내리고 뒤에서 하고 있었던 일

|

학교폭력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던 여자 프로배구 선수 이재영 이다영 자매가 학폭 폭로자에 대한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6일 채널A의 보도에 따르면 이씨 자매는 최근 구단 측과 만나 ‘학폭 피해자’에 대한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현재 이재영과 이다영은 SNS에 올렸던 학폭 자필 사과문도 내린 상태다.

이씨 자매가 폭로자들을 대상으로 법적 고발을 하겠다는 의지를 보였지만, 구단 측은 쌍둥이 자매가 학교폭력 폭로자를 명예훼손 등 어떤 혐의로 고발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파악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또한 이씨 자매의 과거 학교폭력 폭로가 다수의 피해자로부터 나왔기 때문에 이씨 자매가 누구를 대상으로 법적 대응을 할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았다.

이씨 자매는 학교폭력 폭로 내용 중 맞는 부분이 있어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으면서도 실제로 하지 않은 일이 포함돼 있어 이로 인한 피해가 크다는 입장을 전했다. 잘못 알려진 부분은 바로 잡겠다는 뜻이다.

한편 학폭 폭로의 여파로 이재영 이다영 자매는 소속 구단인 흥국생명으로부터 무기한 출전정지 징계를 받았다.

뿐만 아니라 국가대표에서도 박탈되었으며 출연했던 방송 프로그램에서 삭제됐고 차 광고모델에서도 하차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이다영 이재영 인스타그램, 뉴스1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