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브걸에 다이어트 강요한 용감한형제에게 화난 하하가 한 말

|

하하가 브레이브걸스 다이어트를 강요한 용감한형제에게 사이다 멘트를 날렸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브레이브걸스가 출연해 큰 활약을 펼쳤다.

이날 브레이브걸스는 역주행 후 다이어트를 하지 않아도 사장님께 제재를 받지 않는다고 밝히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유재석은 브레이브걸스에게 “역주행 이후 무엇이 바뀌었냐”라고 물었고 민영은 “이제 우리가 다이어트를 안 해도 사장님이 뭐라 안 한다”라고 밝혔다.

이에 하하는 “자기(용간한형제)가 뚱뚱하면서 누구한테 지적하는 거냐”라며 “용감한 형제야말로 다이어트가 필요하지 않냐”라고 돌직구를 날려 출연진들을 폭소케 했다.

이어 하하는 “(용감한형제와) 동갑내기 친구다. (브레이브걸스의 인기로 인해) 요즘 기분이 좋은지 만취해서 전화하더라. 너무 신났다”라고 말해 용감한현제가 기분이 상하지 않을 만큼 두터운 친분을 드러냈다.

앞서 지난 2016년 3월 용감한형제는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자신이 프로듀싱하는 브레이브걸스의 연습실에 방문해 다이어트를 코치하는 모습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 그는 브레이브걸스에게 “대중은 너희가 노력 (관리) 하는 만큼 사랑해 주는 거야”라며 다이어트를 요구했다.

이어 그는 “나는 내 새끼들인 너희들이 항상 예쁘지만 대중은 엄격하다. 그러니 활동할 때까지만 식단 조절해라”라고 말하며 브레이브걸스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런닝맨’, MBC ‘나 혼자 산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