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 이혜원 불화설 후 처음으로 공개된 카톡 내용 (+반응)

|

최근 ‘별거설’로 한차례 불협화음에 시달렸던 이혜원이 안정환과의 대화를 공개했다.

지난 3일 이혜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정환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방을 캡처해 올렸다.

대화 속 이들 부부는 셀카를 보내며 다정한 말을 건네고 있어 누리꾼들의 부러움을 샀다.

이혜원은 “선수 때부터 좋은 몸보신, 약 챙겨주는 게 나의 직업이었지. 이젠 살들도 정리 조큼.. 아니, 열심히 하고 와요”라는 말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안정환은 약을 먹는 셀카를 보내며 “톡톡먹구 촬영들어가요^^ 힘나요^^”라고 메시지를 보내며 다정한 면모를 보였다. 이에 이혜원은 “다치지 말고 잘하고 와요”라고 답했다.

결혼 20년 차에도 서로에게 존댓말을 쓰는 모습과 가족사진을 프로필 사진으로 지정한 안정환의 모습이 많은 누리꾼들에게 부러움을 안겼다.

특히 이혜원은 남편 이름을 ‘Bambini’라는 애칭으로 저장해 더욱 눈길을 끌었다.

이들 부부의 메시지를 접한 누리꾼들은 “너무 보기 좋다”, “사랑스러운 대화에요”, “안느님이랑 신혼 느낌이에요”, “너무 스윗하신 안느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혜원과 안정환은 2001년 결혼해 슬하에 1남1녀를 두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이혜원 인스타그램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