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주 ‘젊은 남자 지하철’ 발언에 실제로 보인 행동

|

방송인 전원주가 젊은 남자가 좋은 이유를 밝혔다.

2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는 ‘내 남은 생 이런 사람 만나고파’라는 주제로 방송이 진행됐다.

이날 전원주는 자신보다 젊은 남자가 좋다고 솔직하게 밝혀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방송에서 장미화는 “7살 연하 남자를 만나고 싶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에 전원주는 “옳은 말인 것 같다. 나이를 먹으면 자세가 달라진다. 이왕이면 나보다 어려서 팔팔한 남자가 좋다”라고 밝혔다.

이어 전원주는 “나보다 연하를 만나면 기운도 생기고 지하철, 버스 탔을 때도 옆에 젊은 남자가 앉으면 기분이 좋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늙은 사람이 앉으면 종일 기분이 나쁘다”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이때 MC 이정민 아나운서가 전원주에게 “이순재 선생님이 연상이신데 이순재 선생님 정도 된다면 어떻냐?”라고 기습 질문했다.

전원주는 곧바로 “이순재 선생님은 별도다”라며 무한 애정을 드러내 웃음을 안겼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KBS1 ‘아침마당’, 채널A ‘웰컴 투 시월드’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