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탁재훈 불화설 퍼뜨렸다는 남자 연예인 정체 (+반전)

|

김구라가 탁재훈과의 불화설에 대해 언급했다.

2일 SBS 새 예능 ‘티키타카’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MC 탁재훈, 김구라, 규현, 음문석, 이관원 PD가 참석했다.

이날 김구라는 탁재훈과의 불화설에 대해 언급해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구라는 “탁재훈 씨와 알게 모르게 불화설이 있었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라며 “실제로 탁재훈 씨와 (사이가) 안 좋은 분은 따로 있다. 옛날에 절친이었다가 지금은 사이가 안 좋아진 분이다”라고 말해 탁재훈을 당황하게 했다.

또 그는 MC들과의 호흡을 묻는 질문에 “탁재훈과 저는 호흡이 맞아 재미가 오는 게 아니고 불협화음에서 온다. 불화설도 종종 이야기가 나왔는데 스타일이 다른 MC들을 일부러 모은 것 같다”라며 “그 안에서 인간적인 신뢰, 끈끈함이 있다. 짓궃은 장난이 저희 프로그램의 강점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규현이 “도대체 탁재훈과 불화설은 누가 퍼뜨렸냐”라고 묻자, 김구라는 “이수근 씨가 퍼뜨렸다. 예전에 ‘명 받았습니다’라는 프로그램이 있었는데 거기서 오해가 조금 있었던 것 같다”라고 답했다.

한편 SBS ‘티키타카’는 달리는 차 안에서 펼쳐지는 신개념 드라이빙 뮤직 토크쇼다. 오는 4일 밤 11시 15분 첫방송 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탁재훈 인스타그램, SBS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