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수 ‘런닝맨’ 촬영 중 모두를 놀라게 한 돌발 행동

|

배우 이광수가 방송 녹화 중 깜짝 돌발행동을 했다.

28일 오후 SBS ‘런닝맨’에서는 출연진이 연예 기획사 대표를 맡아 연예인을 스카우트하는 ‘별들의 계약 전쟁’ 레이스가 방영됐다.

이날 이광수는 본인의 미션비용으로 “멤버들이 원하는 건 뭐든지 하겠다”라며 적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이광수가 게임에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자, 그간 방송에서 줄곧 지적돼왔던 그의 뒷머리가 언급됐다. 이광수는 “뒷머리를 자르느니 전신 왁싱을 하겠다”라며 뒷머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런데 하하가 “실제로 콧수염을 밀겠다”라는 공약을 내걸자, 이광수는 “뒷머리는 중요치 않다”라며 직접 가위를 들어 뒷머리를 잘라냈다.

모든 상황을 예능으로만 받아들였던 멤버들은 이광수의 실제 커트에 크게 놀랐다.

이광수의 돌발 행동에 멤버들이 놀라자, 그는 “왜. 이게 열정이라는 거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실제로 뒷머리를 자른 후 방송 화면에는 머리가 짧아진 이광수의 모습이 등장했다.

해당 장면을 접한 누리꾼들은 “광수 진짜 대단하다”, “열정이 엄청나다”, “실제로 자를 줄은 몰랐다”, “너무 웃겼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런닝맨’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