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성희롱 논란 터진 실제 유튜브 장면 (+네티즌 반응)

|

박나래가 한 유튜브 방송에서 ’19금 멘트’를 날려 지적을 받고 있다.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에는 박나래와 유튜버 ‘헤이지니’가 함께 출연한 방송이 올라왔다.

이날 두 사람은 ‘암스트롱맨’으로 불리는 장난감을 가지고 놀았다. 그런데 박나래의 한 발언이 성희롱적이라는 지적을 받게돼 일부 누리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헤이지니는 박나래에게 상자 안에 뭐가 들었는지 맞혀보라고 했다.

박나래는 상자 안에 손을 집어 넣으며 “느낌이 이상한데… 말랑하면서도 두께감이 있는데 그립감이 좋고 이게 주무르면 주무를수록 커져요. 근데 딱딱해요. 말랑했는데 만질수록 딱딱해져요”라고 말했다.

이 얘기를 들은 헤이지니는 어쩔 줄 몰라 하며 당황해했다. 네티즌들은 마치 남성 성기를 만지는 느낌을 표현한 ’19금 멘트’처럼 들렸다고 박나래에게 비난의 목소리를 보냈다.

또 박나래는 상자에서 꺼낸 암스트롱맨으로 장난을 치기도 했다. 박나래는 암스트롱맨을 조물조물 만지더니 갑자기 오른쪽 팔을 다리 사이로 집어넣었다.

이후 팔을 길게 늘이려고 한 그는 “오오오. 어디까지 늘어나는지 보려고”라고 말했다.

화들짝 놀란 헤이지니는 박나래를 말리며 암스트롱맨을 황급히 빼앗았다. 네티즌들은 당시 박나래의 행동이 남성의 성기 모양을 만들려고 한 것이 아니냐며 불쾌해했다.

네티즌들은 “아동용 완구 리뷰하는데 박나래가 옆에서 하는 섹드립이 이해가 안 됐다”, “여자 인형 가지고 했으면 완벽한 매장이다”, “남자연예인이 여자인형가지고 거기에 팔 가져다 대면서 ‘어? 어디까지 늘어나지’ 했으면 상상만해도 끔찍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스튜디오 와플’, 온라인 커뮤니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