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호 개콘 폐지 후 심각해졌다는 현재 상황 (+근황)

|

개그맨 박성호가 힘들어진 근황을 전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박성호와 심수창이 ‘실패스티벌’의 오디션 ‘실패스타 K’의 지원자로 등장했다.

이날 박성호는 ‘개그콘서트’ 폐지 후 사업 실패 등 힘들어진 근황을 밝혀 시청자들에게 안타까움을 안겼다.

박성호가 등장하자, 이승기는 “유행어도 많은데 여기 왜 나오셨냐”라고 질문했다.

이에 박성호는 “실패는 맛볼 만큼 맛봤고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라며 ‘개그콘서트’ 폐지 이후 “창업 실패는 기본, 술집이랑 이벤트 가게도 했지만 전부 실패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현재 요들을 하고 있다. ‘이 길을 한 번 파도 되겠다’ 싶었다”라며 “1년 동안 하루 2시간씩 연습해서 꿈이 스위스나 유럽 진출이 목표였다. 근데 또 코로나가 터져서…”라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탁재훈은 “개그맨인데 왜 갑자기 요들을 하는 거냐. 개그맨으로서 실패한 거냐”라고 묻자, 그는 “그렇다”라고 답했다.

한편 해당 장면을 접한 누리꾼들은 “진짜 잘 나갔었는데 안타깝다”, “박성호가 이 정도면 후배 개그맨들은 더 힘들겠다”, “개그맨들에게 개콘 폐지가 이렇게 큰 의미구나” 등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집사부일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