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준 닮고 싶어 ‘4000만 원’ 쏟아부었다는 남자 사연

|

성형수술을 통해 서강준처럼 되고 싶어 하는 남성의 사연이 공개됐다.

15일 KBS 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365일 외모에만 집착하는 남성이 등장했다.

이날 남성은 서강준을 닮고 싶어 지금까지 약 4000만 원을 성형수술로 투자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의뢰인은 월 1회 피부 재생 관리를 꾸준히 받는 것은 물론이며, 최근에는 서강준의 모습과 비슷하게 하고 싶어 입꼬리 교정술도 했다고 밝혔다.

그는 “뜨는 잘생긴 남자 배우들 얼굴(유행)이 바뀌는 것 같다”라며 자신이 그 얼굴을 닮아가고 싶다고 설명했다.

부모님의 반대는 없었냐는 물음에 의뢰인은 직접 돈을 벌어서 수술을 했다며 “부모님에게 개 패듯(?)이 맞았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또한 의뢰인은 “한 달마다 집 가는데 못 알아보실 때가 있다”라고 말하며 그만큼 성형과 시술을 자주 한다고 했다.

수술 이외에도 몸매 관리를 위해 ‘씹뱉’을 하기도 한다는 의뢰인의 과거 사진은 누가 보아도 ‘훈남’ 그 자체여서 더욱 안타까움을 샀다.

의뢰인의 고민을 들은 보살들은 과거 그의 사진을 보고 탄식하며 “너무 괜찮아서 안타깝다”라고 말했다.

또한 서장훈은 “자존감을 높이려면 속을 채워야지. 겉만 고치면 자존감이 생길까?”라며 “하루 종일 성형외과 사이트 보고하는 게 네 인생에 무슨 도움이 되겠냐”라고 조언했다.

그는 성형을 그만하라는 조언에 내일 잡은 수술을 취소하겠다고 약속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KBS 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