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민공원 안내판 논란 중인 심각한 문구 상태 (+사진)

|

경남 부산시민공원에 설치된 한 안내판이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8일 부산진구 등에 따르면 부산시민공원 북문에 건립 중인 부산국제아트센터 공사장 안내판에 ‘사고 나면 당신 부인 옆엔 다른 남자가 누워 있고 당신의 보상금을 쓰고 있을 것입니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해당 문구의 옆에는 눈만 내민 채 이불을 덮고 있는 여성과 5만 원권 돈뭉치 그림이 그려져 있다.

해당 안내판을 발견한 시민들은 곧바로 관할인 부산 진구와 부산시 등에 항의하며 간판 철거를 요구했다. 시민들의 반발이 커지자, 이 안내판은 같은 날 바로 철거됐다.

문제가 된 안내판은 시공사인 태영건설컨소시움이 이날 오전 설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가 된 해당 문구는 과거에도 여려 차례 건설 현장에서 사용돼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지난 2019년 초 한 아파트 공사 현장에는 비슷한 안내판에 걸려 온라인 커뮤니티상에서 빠르게 확산됐고, 2016년에도 대구의 한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같은 문구가 간판 내용에 들어가 물의를 빚었다.

이와 관련해 과거 전국건설노동조합 측은 성명서를 내고 해당 건설사를 비판한 바 있다.

당시 건설노조는 “죽고 싶어서 일하는 사람은 없다. 간판 내용은 사고 책임을 노동자에게 떠넘기는 것”이라며 “사고가 나면 안전 수칙을 지키지 않은 노동자 책임이라는 사용자 인색 때문에 저런 문구가 나온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뉴스1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