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라제네카 후기’ 실제 간호사가 올려 난리 난 글 내용

|

한 요양병원 간호사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후 생생한 후기를 남겨 화제다.

지난 4일 페이스북 페이지 ‘간호학과, 간호사 대나무숲’에는 자신을 요양병원에서 근무 중이라고 밝힌 간호사 A씨의 글이 올라왔다.

A씨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후 39.9도까지 오른 체온계 사진을 첨부하며 몸에서 나타난 증상을 구체적으로 서술했다.

A씨는 “접종 전 저는 의료인으로서 백신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보다는 ‘맞아야 한다’, ‘그로 인해 하루빨리 코로나를 극복해야 한다’라는 생각을 가지며 ‘젊은 나부터 용기를 내자’라는 마음을 가졌다”라고 백신을 맞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A씨의 말에 따르면 백신 접종을 했을 당시 큰 이상은 없었다. 주사 부위에 근육통 정도만 있어 정상 근무를 한 뒤 집으로 향했다.

하지만 퇴근한 뒤 A씨의 체온은 38도까지 올랐다. A씨는 정부에서 알려준 지침대로 38도의 열이 2~3일간 지속될 수 있다는 말에 써스펜 2T를 복용하고 경과를 관찰했다.

그러나 열은 잡히지 않았고 무려 39.9도까지 올랐다. A씨는 “코로나 검사, 피검사, 소변검사 다 정상이었기에 이건 백신에 의한 발열이라고 밖에 생각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A씨는 “지금 저뿐만 아니라 전반적으로 주변의 AZ를 맞은 타 병원 지인들끼리 경미한 수준부터 저와 같은 응급치료를 필요로 하는 사이드로 고통받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국가에서는 백신 접종을 무작정 권고할 게 아니라 백신을 맞고도 쉬지 못하고 근무를 할 수밖에 없는 의료진에 대한 배려가 필요할 것 같다”라고 호소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A씨의 글이 올라오자, 간호사로 추정되는 한 누리꾼은 “나도 어제 맞고 새벽에 열나고 근육통 있었다”라며 “근무 중에도 타이레놀 먹으며 버텼다. 대책 없이 맞으라는 건 정말 아닌 것 같다”라고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한편 현재 A씨는 다행히 수약 치료를 받은 후 무사히 퇴원한 상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