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민 폭로글에서 알려진 엄청난 인성 내용 (+동창 등장)

|

배우 남궁민과 같은 반 동창이었다는 이의 글이 등장해 화제다.

지난 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궁민 배우와 같은 반이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 작성자 A씨는 25년 전 고등학교 2학년 시절 남궁민과 같은 반이었다고 밝히며 남궁민의 인성에 대해 폭로했다.

A씨는 “요즘 폭로가 대세인 것 같아서 저도 폭로해본다. 남궁민 배우와 같은 반이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남궁민 배우는) 조용한 성격의 아이였기에 별로 눈에 띄는 아이는 아니었다. 저는 약간 골목대장형의 끌고 다니는 스타일이었고, 남궁민 배우는 조용히 공부하는 학생이었기 때문에 배우가 됐다고 동창들에게 들었을 때 ‘아니 걔가?’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조용하고 사실 존재감이 크진 않았던 아이였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남궁민 배우는 남에게 피해 주지 않고 성실하게 공부했고, 또 꽤 잘했던 걸로 기억한다”라며 “전교 100등 안에 드는 애들 모아놓고 심화반이라고 1교시 일찍 등교하게 하고, 1교시 늦게 하교하는 반이 따로 있었는데 심화반에서 만나서 몇 마디 주고받았던 기억이 난다”라고 회상했다.

A씨는 “노는 그룹 자체가 좀 달라서 여하튼 많은 시간을 같이 보내진 못했지만, 주변 여학교에서 가끔 한두 명, 두세 명씩 꽃 사들고 남궁민 배우를 기다리는 애들이 있곤 했다”라고 그의 인기에 대해서도 말했다.

끝으로 그는 남궁민에 대해 “조용조용하고 성실한 학생, 공부 잘하고 무난한 학생”이었다며 “믿고 보는 배우 남궁민 씨와의 기억에 대한 이야기였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해당 글이 올라오자 누리꾼들은 “또 학폭 글인 줄 알고 심장 철렁했다”, “남궁민 너무 멋있다”, “공부도 잘했다니”, “이런 폭로글은 너무 좋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남궁민 인스타그램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