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내 20·30대 빼앗아갔다” 최근 병무청장에게 한 발언

|

유승준이 병무청장을 향해 분노를 표출했다.

지난달 26일 유승준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병무청장을 향해 분노를 드러냈다.

이날 유승준은 모종화 병무청장에게 “연예인으로서 가장 중요한 20대, 30대를 다 빼앗아갔다”라고 말했다.

영상에서 유승준은 모 병무청장에게 “내가 한국을 못 들어가서 안달 나서 이러는 줄 아는가. 너무 어처구니가 없어서 그렇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언제부터 행정부에서 입법도 하고 재판도 했나”라며 “병역기피자는 당신들 생각이고 당신들 주장”이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어 “불공평하고 형평성에 문제가 있기 때문에 소송을 하는 거다. 말장난하느냐”라고 호통쳤다.

유 씨는 “내가 백보 양보해서 모든 것을 인전하고, 내 잘못이라고 가정한다 하더라도 재외동포법에 따르면 한국 국적을 이탈 또는 상실하는 외국 국적 동포에게는 만 41세가 되는 해까지 재외동포 비자 발급이 제한된다”라며 “이는 재외 동포법상 미필자 또는 병역을 기피할 목적으로 시민권 취득을 했을지라도 만 41세 이후에는 비자발급을 해줘야 한다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 법 조항 안에 ‘유승준만 빼고’라는 말이 들어 있느냐”라며 “‘유승준은 국민 우롱하고 기만하는 거짓말쟁이’라는 말은 사실이 아니다. 언론 플레이이자 마녀사냥”이라고 거듭 화를 냈다.

한편 유승준은 현재 서울행정법원에 주로스앤젤레스 총영사를 상대로 여권, 사증발급 거부처분 취소 소송을 다시 제기한 상태다.

그는 자신의 입국 금지 이슈에 대한 병무청이나 국방부의 입장이 나올 때마다 유튜브에 반박하는 영상을 올리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승준 유튜브, 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