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정은지 스토커에게 당했다는 소름끼치는 행동 (+고소)

|

그룹 에이핑크의 정은지가 스토커를 결국 고소했다.

25일 한 매체의 취재 결과 정은지의 소속사 플레이엠 엔터테인먼트는 최근 지속적으로 자신의 사생활을 침해하는 스토커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다.

소속사 측에 따르면 스토커는 최근 정은지의 자택까지 찾아오며 큰 위협을 가했다.

앞서 지난 7월 정은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즘 집 앞까지 찾아오는 사람들도 있는데 나도 너무 싫지만 주변 사람들한테도 피해”라며 “본인 마음과 기분만 우선인 사람들은 나도 존중 못해줄 것 같다”는 글을 남기며 한 차례 경고한 바 있다.

소속사 측은 정은지에게 지속적인 접근을 시도하는 스토커에게 이미 수차례 접근하지 말 것을 경고한 바 있음에도 최근 자택까지 찾아오는 등 정도가 심해져 아티스트 보호 차원에서 고소하게 됐다고 전했다.

정은지 소속사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우리 측은 오는 10월 시행을 앞둔 ‘스토킹범죄처벌법’을 언급하며 “스토킹범죄의 심각성에 대한 사회적인 인식의 전환과 범죄행위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하여 본 고소장을 접수하였으며, 스토킹 범죄의 심각성 등을 고려하여 수사기관의 강력하고 신속한 수사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해당 소식을 접한 팬들과 누리꾼들은 “집앞까지 찾아왔다니 정말 소름이다”, “너무 무서웠겠다”, “제대로 수사가 이뤄지길”, “소속사에서 잘 대응해줘서 다행이다”, “응원합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정은지 인스타그램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