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연 뒷광고 논란 후 복귀하는 진짜 이유 (+발언 내용)

|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이 뒷광고 논란으로 유튜브 운영을 중단한 지 1년 만에 복귀 소식을 전했다.

24일 한혜연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슈스스TV’ 커뮤니티를 통해 활동 재개 소식을 알렸다.

한혜연은 “코로나19도 코로나19지만 여러모로 고민하고 생각하다 보니 벌써 일 년이 됐다. 처음 유튜브를 시작하던 때를 생각해봤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동안 잡지나 방송에서 다루지 못했던 패션 콘텐츠를 여러 사람과 나누기에 유튜브는 좋은 기회였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앞만 보고 달리다 보니 부족하고 놓친 부분이 많았고 질책하는 사람, 우려하는 사람도 많았지만 다시 여러분들 앞에 서기 위해 어렵지만 큰 용기를 냈다”고 고백했다.

또 “열심히 할 테니 지켜봐 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한혜연은 “초심으로 돌아가 최선을 다해 ‘슈스스TV’를 다시 한번 만들어보려 해. 열심히 할 테니 지켜봐 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한 누리꾼은 “당시 어떤 부분들에 대해 잘못했고, 자숙 기간 동안 그런 행위들이 어떻게 비춰졌을지 고민했고 어떻게 결론을 내렸다. 미안하다. 사과한다. 이런 언급은 하나도 없네”라고 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카카오에 70억 팔아먹었는데 물어내기 싫으면 복귀해야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혜연은 지난해 7월 뒷광고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한 바 있다.

광고나 협찬이 아닌 ‘내 돈 내 산'(내 돈 주고 내가 산)이라고 강조한 영상 속 제품 일부가 업체로부터 광고비를 받은 간접광고(PPL)였다는 사실이 밝혀진 것이다.

한혜연은 당시 “PPL의 명확한 표기로 여러분께 두 번 다시 실망시켜 드리지 않는 그런 채널이 되도록 더 철저하게 관리하고 지키도록 하겠다”고 말한 뒤 자숙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한혜연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