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 방송 중 손담비에게 했던 도 넘은 발언 내용 (+반응)

|

배우 송강의 과거 발언이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2018년 12월 방송된 SBS ‘미추리 8-1000’에서는 게스트로 송강, 손담비 등이 출연해 활약했다.

이날 상금을 걸고 손담비와 게임을 한 송강은 손담비에게 다소 선을 넘어보이는 발언을 던져 주위를 놀라게 했다.

송강은 ‘그래서 좋겠어요’ 게임 중 손담비에게 “나이 많아 좋겠어요”라고 말했다.

이에 화면에는 잠시 얼굴이 굳은 손담비의 모습이 비춰졌다.

두 사람의 게임 장면을 본 패널들은 손담비의 눈치를 보며 경악했다.

이때 화면에는 ‘대박 사건’이라는 자막과 함께 장도연과 제니가 깜짝 놀라는 모습이 나왔다.

해당 장면은 최근 누리꾼들 사이에서 재조명되기 시작했다.

이들은 손담비를 향한 송강의 발언에 대해 “도 넘었다”, “손담비도 표정관리 안 되는게 티났다”, “너무 무례한 발언이다”, “아무리 예능이라도 저건 좀 아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예능이니 웃고 넘기면 된다”, “게임인데 그럴 수 있다” 등의 반응도 나왔다.

한편 송강은 최근 JTBC 드라마 ‘알고 있지만’에서 치명적 로맨스 연기를 하며 시청자들의 연애 세포를 깨우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미추리 8-1000’ 캡처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