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우리 눈물’ 과거 욕 먹었던 서울 남자 여우 발언 내용 (+반응)

|

그룹 레인보우 출신 연기자 고우리가 자신의 어린 시절과 연애사를 고백하며 눈물을 쏟았다.

그는 지난 29일 SBS 플러스, 채널S ‘연애도사’에 출연해 연애 고민을 털어놓았다.

고우리는 ‘선 이별 후 후회’라고 자신의 연애 스타일을 밝혔다. 상대의 마음이 식은 것이 느껴지면 상처받기 전에 먼저 이별을 통보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자신을 ‘이별 전문가’라고 소개했다.

특히 고우리는 전 남자친구에게 환승이별당한 사연을 공개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상대는 평소 신경쓰이던 남친의 여사친이었다고.

사실 고우리가 연애관에 대해 이야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고우리는 과거 방송에서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옛날에는 연상이 좋다고 생각했는데 이제 연하도 괜찮은 것 같다” 며 “좋은 남자 만나기는 어려운 것 같다. 특히 서울 남자는 여우다”라고 답한 바 있다.

이에 몇몇 누리꾼들은 “솔직해서 좋다”라고 반응했지만 또 다른 누리꾼들은 “서울 남자가 어때서 그러냐”는 등 언짢은 반응을 보였다.

또 이날 방송에서 고우리는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사주 도사를 만난 고우리는 연애 고민을 말하던 중 어린 시절의 기억을 꺼내며 눈물을 흘렸다.

그는 “어릴 때 부모님이 헤어지면서 계속 왔다 갔다 해야 하는 상황이 있었다”며 “초등학교를 다섯 군데 넘게 돌아다니며 다녔다. 유년 시절에 친구들은 자기의 목표, 꿈을 향해 달려가고 평범한 고민을 할 때 나는 그런 고민을 할 수 없었다”라고 말했다.

덧붙여 “‘내가 도대체 어떻게 살아가야 하지’, ‘어떻게 마음을 다잡아야 하지’ 이런 고민을 어릴 때부터 하다 보니까 이런 면이 생긴 것 같다. ‘내가 결정해서 뭘 해’ 이렇게 생각했다”며 “내가 결정한다고 해서 뜻대로 되지 않는다는 걸 알았다. 그래서 성향이 끝맺음이 약한 것 같다”고 고백했다.

그는 또 어떤 게 힘들었냐는 질문에 “사는 거 자체, 나를 돌봐 줄 수 있는 사람이 없었다는 게 힘들었다”고 털어놓았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플러스, 채널S ‘연애도사’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