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혁 음주운전으로 동생 잃고 난 뒤 쓴 너무 슬픈 글 (+인스타)

|

지난 23일 빅스 멤버 ‘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음주운전은 절대 하지 맙시다”라는 문구를 게시했다.

앞서 지난해 혁의 사촌동생은 음주운전 신호위반 사고로 사망한 바 있다. 이에 고인의 유족들은 가해자의 처벌을 강화해달라는 청원글까지 올렸다.

유족은 “작년 9월에 있었던 음주운전 사건을 기억하냐. 저희 막냇동생도 그맘때 같은 일을 겪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상대방이 음주운전과 신호위반을 했다. 직진 신호로 가던 오토바이 운전자를 음주운전자가 반대편 사거리에서 신호위반 불법 좌회전을 하면서 들이 받았다. 알고보니 가해자가 상습 음주운전자더라”라고 언급했다.

“당시 만취상태였는데 신호위반은 인정되지만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고로 보기 어렵다는 1심 판결을 받았다. 이게 말이 되냐”라고 분노했다.

당시 검사 측은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으로 7년을 구형했지만 1심에서는 피고인이 반성을 하고 있다고 3년 형을 구형했다.

현재 해당 청원은 9천 명이 동의한 상태이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안타까운 사연이다” “청원 동의하고 왔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혁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