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들이 실수로 SNS에 올렸다가 빛삭한 사진들

|

SNS에 실수로 사진을 올렸다가 빛의 속도로 사라진 연예인들의 사진이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는 ‘연예인들이 빛의 속도로 삭제한 사진들 모음’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연예인들이 과거 SNS에 실수로 사진을 올렸다가 ‘빛삭’한 사진들이 담겨 있어 많은 누리꾼들의 흥미를 돋우었다.

지난 2017년 작곡가 이도훈은 자신의 SNS에 이효리의 사진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해당 사진은 이효리의 컴백을 앞둔 화보 사진으로, 실수로 컴백 전에 업로드를 해 바로 삭제했다. 그러나 이미 많은 누리꾼들이 캡처해 확산된 상태였다.

또 이하늬가 ‘빛삭’한 윤계상의 사진도 유명하다.

과거 윤계상과 연인이었던 이하늬는 윤계상이 애완견을 목욕시키는 사진을 올렸다가 빠르게 삭제했다. 사진 속에는 묘령의 알몸 여인이 겹쳐 보였기 때문이다.

당시 이하늬 소속사 측은 “사진이 확대되고 보정돼 돌아다니며 이하늬가 속옷을 입고 있다는 것처럼 보이는데 그건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여자친구를 실수로 공개해 ‘빛삭’한 연예인도 있다.

지난 2019년 SS501 출신 김규종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자친구와 함께한 일본여행 사진을 올렸다가 바로 삭제했다.

당시 김규종은 팬들에게 사과를 하며 “밤에 예전 사진들을 보고 있다가 잘못 올린 건데 논란이 돼 속상하고 죄송하다”라고 털어놨다.

배우 장미인애는 과거 자신의 SNS에 속옷이 보이는 사진을 올렸다가 삭제를 했다. 짧은 스커트에 노골적으로 속옷이 보이는 사진에 당시 노이즈마케팅이 아니냐는 의견도 제시됐었다.

끝으로 아이유가 올렸던 은혁과의 침대 셀카도 ‘빛삭’됐던 게시물로 유명하다. 지난 2012년 11월 아이유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잠옷을 입고 은혁과 함께 누워있는 사진을 게시했다.

당시 아이유의 소속사 측은 “아이유와 은혁은 단순한 친구사이이며 병문안 당시 찍은 사진”이라고 해명했지만 여전히 ‘레전드 빛삭’ 사진으로 회상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