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도연 김고은 과거 살벌했던 기싸움 전말 (+문자 사건)

|

전도연이 과거 김고은의 문자를 받고 화를 냈던 일화가 재조명되고 있다.

과거 영화 ‘협녀, 칼의 기억’에 함께 출연해 호흡을 맞췄던 배우 전도연과 김고은의 일화가 누리꾼들 사이에서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15년 전도연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김고은의 문자 메시지를 받고 기분이 나빴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당시 진행됐던 한 인터뷰에서 전도연은 김고은에 대한 생각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전도연은 김고은과 닮은꼴이라는 주변 평가에 “나는 사실 고은이와 외모적으로 닮았다고 느낀 적은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고은과의 에피소드도 공개했다.

영화 촬영이 진행되던 어느 날 전도연은 김고은에게 온 사진 한 장과 함께 ‘우리 너무 닮았죠?’라는 메시지를 받았는데 기분이 나빴다는 것이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막상 사진을 자세히 보니까 웃고 있는 모습이 닮긴 닮았더라. 그래도 답장은 안 했다”라고 말했다.

이들의 에피소드가 재조명되자, 누리꾼들은 김고은을 대하는 전도연의 반응이 싸늘하다고 했다.

이들은 “둘이 같이 주연이어서 기싸움이 있었던 듯”, “답장 안 한 건 너무 했다”, “닮았다는 게 기분이 나빴던 걸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김고은 인스타그램, 뉴스1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