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 아나운서 논란 중인 ‘남혐’ 인스타 게시물 (+반응)

|

박지윤 아나운서가 때아닌 ‘남혐’ 논란에 휩싸였다.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논란 중인 박지윤 아나운서 인스타’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박지윤 아나운서의 최근 인스타그램 스토리가 캡처돼 있었다. 그는 ‘허버허버’, ‘갬자’ 등 남혐 단어를 쓰며 일상을 공유했다.

박지윤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빵과 커피 사진을 올리며 “일 끝내놓고 두번째 허버허버”라고 글을 올렸다.

‘허버허버’는 일부 여초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남혐’ 단어로 쓰이고 있다.

또 그는 같은날 삶은 감자 사진을 올리며 “사무실 돌아와서 허버허버먹은 삶은갬자”라고 글을 남겼다.

‘갬자’ 역시 ‘남혐’을 뜻하고 있다는 단어로, 일부 남초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논란이 됐다.

해당 게시물이 확산되자, 누리꾼들은 “아나운서 출신에 남편도 현직 아나운서인데 (저 단어의 뜻을) 몰랐다? 말이 안 된다”라며 박지윤에게 비난의 말을 보냈다.

반면 “아나운서가 꼭 다 아는 건 아니지 않나”, “아나운서랑 유행어랑 무슨 상관이냐” 등 박지윤의 단어 선택이 크게 잘못되지 않았다는 반응도 여럿 있었다.

한편 해당 논란에 대해 박지윤 측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황이다.

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박지윤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