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녀 여자 왁싱샵 원장이 폭로한 단골손님 심각한 추태

|

한 여자 왁싱샵 원장이 겪은 성희롱 이야기가 누리꾼들에게 충격을 안기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왁싱샵 원장이 당한 성희롱들’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글에는 지난해 11월 유튜브 채널 ‘킴스택시’에 올라왔던 ‘미녀가 왁싱을 하게되면 벌어지는 일’ 영상의 일부분이 담겨 있었다.

영상에서 왁싱샵 원장은 “성희롱 당한 경험이 있다”라며 “단골분이셨다. 제가 이제 몇번 샵을 옮기면서 쫓아 와주신 분인데, 그분이 ‘여기까지 왔는데 서비스는 없어요?’라고 말했다”라고 회상했다.

그는 “‘서비스’라는 게 손으로 XX를 하는 거였다. 단골손님이 갑자기 그랬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남자 손님은 ‘제가 돈을 드릴테니까 원장님(여자 왁서) 몸을 세신해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손님이 ‘선생님 저도 이렇게 벗고 하는데 선생님도 벗고 시술하세요’라고 했다” 등 음란한 말들을 들었다고 했다.

여기에 더해 손님들은 “아프게 떼면 엉덩이 한대씩 때린다”, “XX를 하는 모습을 바라만 봐달라”, “XX할테니까 뒤돌아서 서 있어 달라”, “왁싱이 끝났는데도 안 나오셔서 노크를 하고 열어서 나오시라고 했는데 앞에서 XX를 하고 있었다” 등 차마 믿지 못할 행동을 했다고 폭로했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은 크게 분노했다.

이들은 “토나온다”, “저런 일 진짜 빈번할 거 같다”, “브라질리언 왁싱은 거의 나체로 하는데 충분히 저런 상황 마주할 거 같다”, “왜 사냐”, “더럽다” 등 손님들의 행동을 지적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킴스택시’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