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3번’ 하고 현재 잠잠한 여자 연예인들의 근황

|

이혼을 여러 번 하는 것은 흔한 것이 아니다. 그렇지만 연예계에는 이혼을 3번한 이들이 있다고 한다. 그들의 근황을 알아보자.

이아현

배우 이아현은 1994년 SBS 방송 ‘세계로 싱싱싱’의 진행을 맡으며 데뷔했다.

이후 KBS 드라마 ‘딸부잣집’에서 열연하는 등 연예계 생활을 이어나갔다. 그러던 중 1997년 세 살 연상의 회사원과 결혼에 골인했다.

그러나 두 사람은 3개월 만에 별거에 돌입했고, 결혼 3년 만인 2000년 협의 이혼을 했다. 같은 해 9월, 이아현은 드라마에서 만난 개그맨 홍기훈과 인연을 맺다. 하지만 2002년, 홍기훈이 이아현에게 폭력을 가해 경찰에 입건되며 결별하게 됐다.

이아현이 처벌을 원하지 않아 불구속 기소 처리됐지만 그가 폭력을 행사했다는 사실은 명백했다.

그후 휴식기를 가진 이아현은 2005년 MBC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을 통해 복귀에 성공했다. 그리고 1년 후, 엠엔 픽처스 대표 이인광과 재혼했다. 당시 두 사람은 두 명의 딸을 낳았다.

사실 이아현은 시험관 시술에 실패한 이후 남편을 설득해 두 딸을 공개입양했다. 2세와 함께하게 된 기쁨도 잠시, 이아현은 남편의 사업 실패로 힘든 시간을 겪었는데 그녀는 남편의 늦은 귀가와 흡연 문제로 늘 다퉜다며 이혼 결심만 만 번을 넘게 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아현은 남편의 사업 실패로 거액의 빚까지 떠안게 됐다. 공개된 바에 따르면, 사채 규모가 15억, 한 달 내야 하는 이자가 1억 원 수준이었다고 한다.

이혼 후 빚을 갚기 위해 어머니의 집에 방을 하나 얻어 아이들과 생활했으며 억울함에 극단적인 생각도 했지만 아이들을 위해 참았다고 말했다.

결국 이러한 여러가지 이유로 2011년 이아현은 두 번째 이혼을 하고 말았다.

그리고 2018년, 이아현은 재미교포 출신의 스티븐 리와 세 번째 결혼 소식을 발표했다. 그녀는 전 남편과 달리 아이들에게 상냥하고 따뜻하다며 예능을 통해 단란한 모습을 공개했다.

그러나 방송 종영 6개월 만에 이아현은 서울가정법원에 이혼 소송을 제기했고, 2020년 1월, 이혼이 확정됐다.

그의 이혼 소식을 듣자 일부 누리꾼들은 과거 방송 장면을 언급하며 “둘이 성격이 안 맞아 보였다”고 이야기했다.

이상아

80년대와 90년대 ‘책받침 여신’으로 일컬어지던 이상아는 한창 인기를 누리던 1997년, 동갑내기 코미디언 김한석과 열애 4개월 만에 결혼 소식을 발표했다. 당시 그의 나이는 26살이었다.

그러나 그들은 1년 만에 이혼발표를 했다. 사유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아 일부 누리꾼들은 “이상아의 사치 때문이다” “김한석의 바람 때문이다” 등 추측을 제기했다.

첫 결혼을 실패한 이상아는 조건을 꼼꼼히 따져 두 번째 결혼을 했다. 상대는 CF 촬영 중 만난 영화 기획자였다. 당시 경제적으로 여유는 있었지만 혼전 임신으로 또 다시 결혼 생활을 시작했다.

그러나 남편의 경제적 상황이 결혼 후 기울게 되면서 그는 아이의 돌 사진만 찍은 채, 결혼 1년 7개월만에 이혼을 택하고 말았다.

당시 그는 남편의 사업 보증까지 써서 빚더미에 올라 협박전화까지 받았다고 언급했다.

그 뒤 2003년, 이상아는 10살 연상의 애니메이션 사업가와 결혼했다. 남편은 두 번째 이혼 당시 떠안게 된 빚을 갚는 데 큰 도움을 준 상대였다.

이상아는 당시 세 번째 이혼만은 하고 싶지 않았다며 무려 13년 동안 결혼 생활을 이어갔다. 그러나 남편의 사업 실패로 이상아의 어머니까지 빚을 떠안게 되면서 끝내 이혼을 택했다.

이후 그는 남은 인생을 하나뿐인 딸을 위해 살겠다고 언급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 tvN 방송 ‘둥지탈출’, 온라인 커뮤니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