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문성 논란 중인 ‘오징어게임’ 결말 스포 발언 (+상황)

|

박문성 축구 해설 위원이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스포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6일 수원 월드컵 경기장에서는 수원 삼성과 FC 서울의 K리그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박문성 해설 위원은 배성재 아나운서와 중계를 하던 중 ‘오징어 게임’의 결말을 유추할 수 있는 발언을 해 뭇매를 맞았다.

FC 서울이 1-0으로 경기를 리드하고 있는 상황에서 배성재 아나운서는 “무승부가 되면 웃는 팀이 많아지는 오징어 게임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문성은 “오징어 게임 마지막에 한 명만 남잖아요”라며 후반부의 결말 내용을 말해버렸다.

오징어 게임 초반부와 중반부에 최종 승자의 인원이 공개되지 않았던 만큼, 박문성의 발언은 명백한 스포일러라고 볼 수 있었다.

박문성의 말을 들은 배성재 아나운서도 몇 초간 할 말을 잃어버렸다.

이후 배성재 아나운서는 곧장 경기 내용을 언급하며 황급히 화제를 돌렸다.

박문성 해설 위원의 발언이 나온 후,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불만이 터져나왔다. 이들은 “중계하다가 도대체 왜 스포를 하냐”, “하다 하다 축구를 보다가 스포를 당하네”, “진짜 장난하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오징어 게임’은 넷플릭스 전 세계 랭킹 1위를 차지하며 뜨거운 인기를 계속해서 누리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KY sports 캡처,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박문성 인스타그램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