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이재 폭로’ 재논란 중인 오지호 여배우 키스신 사건

|

배우 허이재가 성관계 강요 남자 배우로 오지호를 지목한 가운데, 오지호의 과거 만행이 다시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최근 허이재는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에서 한 남자 배우에게 당한 일이라며 성관계와 욕설 등을 들었다고 폭로했다.

해당 배우로 오지호가 지목된 가운데, 오지호가 과거 드라마에서 여배우들에게 필요 이상의 스킨십을 했던 장면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10년 방송된 드라마 ‘추노’에서는 오지호와 이다해의 키스신이 등장했다.

그런데 당시 시청자들은 해당 키스신이 꼭 필요했는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사극과 키스는 어울리지 않는다는 것과 드라마 속 둘의 감정이 키스 정도까지 발전한 것도 아니라는 것이었다.

알고 보니 해당 장면은 오지호와 연출진의 술자리 도중에 나온 이야기였으며, 이다해는 포옹신으로만 알고 갔다가 키스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즉, 사전에 합의되지 않은 키스신을 오지호의 뜻으로 강행하게된 것이다.

또한 오지호는 과거 한예슬과 드라마 ‘환상의 커플’을 촬영할 당시, 일부러 키스신 NG를 냈다고 말하기도 했다.

당시 한 인터뷰에서 오지호는 “한예슬과 키스신에서 일부러 NG를 냈었다”라며 “사실 키스신을 한번 더 찍을줄 알았다. 그런데 감독님이 한번으로 끝내시고 재촬영을 안하더라. 한번 더 찍지 않은 감독에게 서운한 마음까지 들었다”라고 발언했다.

오지호의 발언이 재조명되자, 누리꾼들은 “별로다”, “성희롱이다”, “갑질이다”, “더럽다” 등의 비난의 말을 보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KBS ‘추노’ 캡처, MBC ‘주얼리하우스’ 캡처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