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글즈’ 동거까지 했는데 너무 충격적이라는 최종 결과

|

동거까지 하는 충격 영상이 공개된 ‘돌싱글즈’가 현실은 ‘0커플로’ 시즌1을 마무리했다.

12일 방송된 MBN 예능 ‘돌싱글즈’에서 출연진들의 충격적인 근황이 공개됐다.

이날 MC들은 ‘돌싱글즈’의 그 동안 근황을 물었다.

배수진은 “육아하며 지냈다. 3개월 사이 아들도 훌쩍 커졌다”고 말했다.

본격적로 8인에게 질문타임을 가졌다. MC들은 “첫 질문부터 마라맛이다”이라고 언급했다.

‘촬영당시, 카메라 없는 곳에서 스킨십한 적 있는지’ 질문, 비공개 1명이 투표했다.

이지혜는 “배수진 같다”고 말했고 배수진은 “맞다”며 최준호를 바라봤다.

알고보니 최준호가 꽃을 준 날이라고. 배수진은 기억 못하는 최준호에게 “카메라 없을 때 어떻게 까먹을 수 있어?”라며 서운해했다.

그 뒤 MC는 카메라 밖 스킨십 전말을 물었다.

이제 기억이 돌아왔다는 최준호는 “우리 둘 만의 몰래카메라로 손을 잡은 적 있었다,일부러 사귀는 척 하려고 손잡고 나왔다”면서 역으로 제작진을 속인 장난이었다고 고백했다.

그럼에도 기억을 못 했던 상황에 “죄송하다”고 배수진에게 말했다.

한편 ‘나는 지금 연애를 하고 있다’는 질문에 딱 2명이 그렇다고 투표했다. 이에 최종 커플이 성사된 추성연과 이아영에게 묻자 이들은 깜짝 결별소식을 전했다.

추성연은 “지금 동거 방송을 보며 저랬구나 싶더라”고 말했다.

아영도 “다시 보니까 설레긴 하지만 또 이렇게 될 거 같아, 이게 맞는 거 같다”고 언급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N 방송 ‘돌싱글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