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 ‘박지선 꿈’ 꿨다며 전한 너무 슬픈 말 (+내용)

|

개그맨 김영철이 꿈에서 故 박지선을 만났다고 말했다.

9일 김영철은 SBS라디오 ‘김영철의 파워FM’에서 소설 ‘달러구트 꿈 백화점’을 쓴 이미예 작가와 ‘꿈에서라도 보고 싶은 사람이 있는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김영철은 꿈에서 박지선을 봤다고 말해 주변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김영철은 “나는 (꿈에서) 보고 싶은 사람을 봤다”라며 故 박지선을 언급했다.

그는 “박지선을 꿈에서 만나 잘 지내니 하고 안부를 물었다. 깨자마자 개그맨 박영진, 박성광이 있는 단체방에 이야기를 했다”라고 말했다.

故 박지선은 지난해 11월 2일 36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그는 김영철이 아끼던 후배 중 한 명으로, ‘김영철의 파워FM’에 고정 게스트로 출연한 적 있었다.

故 박지선의 사망 다음 날인 지난해 11월 3일 김영철은 라디오 방송에서 “아침에 일찍 일어나는 게 너무 힘들지 않냐고 했더니 ‘웃기는 게 좋다’라고 했던 너, 나의 최고의 후배 박지선을 영원히 기억하겠다. KBS 직속 후배이자 나의 영원한 최고의 후배, 지선이의 이름을 잊지 않겠다. 고맙고 행복하고 사랑한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김영철의 이야기를 들은 청취자들은 먹먹함을 표했다.

이들은 “마음이 얼마나 안 좋았을까”, “아직도 안 믿긴다”, “개그맨 선후배들 다 힘들 듯”, “나도 박지선 보고싶다”, “너무 슬펐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라디오 ‘김영철의 파워FM’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