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노윤호 입장문에서 밝힌 ‘불법 유흥업소’ 출입 당시 상황

|

그룹 동방신기의 유노윤호가 유흥주점에 있다 적발된 것에 사과했다.

2일 유노윤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유흥업소에 방문해 심려를 끼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앞서 지난 2월 유노윤호는 불법 유흥업소에 출입해 코로나 방역수칙 위반으로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유노윤호는 “많은 분들께 사랑을 받고 있는 사람으로서 지난 2월 밤 10시 이후까지 친구들과 모임을 가져 방역 수칙을 지키지 못한 점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방문한 장소에 대해 살펴보지 못한 저의 불찰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도 너무 죄송한 마음뿐”이라며 고개를 숙였다.

당시 유흥업소를 방문한 이유에 대해선 “친구의 고민상담 부탁을 받았고, 조용히 대화가 가능한 곳이라는 설명만 듣고 나갔기에 특별히 경각심을 가지지 않고 참석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저 자신을 더욱 꾸짖고 반성하겠다”라며 “다시 한 번 저의 불찰로 인하여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드려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라고 말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는 이날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유노윤호 등 손님 4명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방역지침은 어겼지만, 처벌할 규정이 없어 형사 처벌 대상이 아니라는 것. 대신 과태료를 부과하라고 강남구청에 의뢰했다.

앞서 지난 2월 유노윤호는 여성 종업원이 접객하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회원제 유흥업소에서 지인들과 영업제한 시간 명령을 어기고 자정 무렵까지 술자리를 가지다 경찰에 단속됐다.

조사 결과 해당 유흥업소는 일반음식점으로 신고되었던 불법 유흥주점이었다.

한편 현재 유노윤호의 인스타그램에는 그를 응원하는 팬들의 댓글이 줄지어 달리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노윤호 인스타그램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