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신혜 최태준 ‘임신+결혼’ 소속사가 밝힌 현재 상황

|

배우 박신혜(31)와 최태준(30)이 열애 4년 만에 결혼한다.

23일 박신혜와 최태준의 소속사는 두 사람의 결혼 소식을 전했다.

박신혜의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는 23일 오전 공식자료를 통해 “박신혜 배우와 최태준 배우, 두 사람이 행복한 백년가약을 맺는다”며 “지난 2017년부터 서로에게 힘이 되어 주는 사이로 만남을 이어 오던 두 사람이 2022년 1월22일, 서울 모처에서 부부의 연을 맺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와 더불어 서로 평생의 동반자가 되기를 약속하고, 결혼을 준비하는 과정 가운데 소중한 생명이 찾아왔다”며 “아직은 안정이 필요한 초기인 만큼 이에 대해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 조심스러운 상황인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박신혜의 혼전 임신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또한 결혼에 관한 구체적인 사항은 양가 가족들을 배려하여 비공개로 진행되는 점 너그러운 마음으로 양해 부탁드린다”며 “두 사람을 사랑해 주시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앞으로도 박신혜 배우는 여러분께 좋은 모습 보여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최태준의 소속사 산타클로스 엔터테인먼트 역시 공식입장을 통해 최태준과 박신혜의 결혼 소식을 알렸다.

산타클로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최태준은 때로는 친구로, 때로는 동료로 늘 곁에서 함께 있어준 박신혜 배우와 오랜 연애 끝에 내년 1월22일 서울 모처에서 행복한 백년가약을 맺는다”며 “두 사람은 바쁜 일정에도 서로를 격려하고 응원하며 사랑을 이어왔다, 그리고 변함없는 신뢰와 존중을 바탕으로 부부의 연을 맺게 되었다”고 밝혔다.

더불어 “두 사람에게 항상 따뜻한 시선과 응원 보내주신 분들께 깊은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최태준 배우는 많은 분들의 축하와 격려에 보답하기 위해 활발한 활동 보여드릴 예정이오니, 사랑과 관심으로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고 부탁했다.

한편 박신혜와 최태준은 지난 2017년 말부터 교제를 시작했고, 2018년 3월에는 연인 사이를 인정한 뒤 공개 열애를 이어왔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박신혜 인스타그램, 최태준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