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경북대 기숙사 시체 발견 현장 분위기 (+재학생 증언)

|

경북대학교 기숙사에서 재학생으로 추정되는 한 젊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돼 논란이 일고 있다.

9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경북대에서 시체 나옴’이라는 제목으로, 한 온라인 카페에 올라온 글이 퍼졌다.

해당 글을 쓴 작성자는 “친구가 말하기를 경북대에서 시체가 나왔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지난 6일 학생 기숙사 모 생활관에서 23세 남성 A 씨의 시신이 발견됐다. 현장에 있던 재학생에 따르면 해당 생활관과 같은 층에 살던 학생들은 모두 타 생활관으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가 발견된 시각은 이날 오후 1시 34분이다.

대구북부경찰서에 따르면 타살 혐의점은 없으며,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당시 현장에 있던 기숙사생들에 따르면 악취가 발생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며칠이 지난 뒤에 시신이 발견된 게 맞다며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