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영 박사가 긴 머리만 고수하고 있는 진짜 이유 (+과거)

|

오은영 박사가 민낯을 공개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SBS ‘내가 알던 내가 아냐’에서는 오은영 박사가 자신의 인생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오은영은 민낯을 공개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오은영은 민낯을 공개하며 “이런 민낯은 처음이다”라고 민망해했다.

그는 메이크업과 헤어 관리를 받는 과정을 그대로 공개했다.

오은영의 모습을 본 제작진도 “완전 사자 되셨다”라며 놀라워했다.

오은영은 “이 과정을 거친다. 오늘 다 털렸다. 완전 민낯에. 어떡하냐”라며 웃었다. 이어 오은영의 어린 시절 사진이 공개됐다.

오은영은 “어렸을 때 잘생긴 남자아이 같았다. 여성스럽게 생기지 않았잖아. 여자애들이 신는 빨간 구두가 예쁘다고 했더니 신발가게 사장님이 남자애가 여자 신발 만진다고. 시장 바닥에서 대성통곡했다. 그때 나의 머리에 대한 철학이 생겼다”라며 긴 머리를 고수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뒤이어 머리가 완성된 모습을 본 오은영은 “난 이 머리가 좋다. 언제까지 계속할지 모르겠는데. 좋다. 마음에 든다. 예쁘다”라며 만족했다.

한편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오은영 박사의 털털한 매력에 호응했다.

이들은 “어렸을 때 사진 정말 잘생겼다”, “저런 에피소드가 있었다니”, “민낯은 친근한 느낌이네요ㅎㅎ”, “인간적인 모습 보기 좋으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SBS ‘내가 알던 내가 아냐’ 캡처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