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파이 ‘머니게임’ 후 처참해졌다는 현재 상태 (+악플 고소)

|

유튜브 진용진 채널의 ‘머니게임’에 출연했던 BJ 파이가 정신적 고통을 호소했다.

지난 17일 파이는 자신의 아프리카TV 공지란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공지글에서 그는 최근 건강도 안 좋아지고 정신도 피폐해졌다며 악플러들에 대한 피해를 호소했다.

파이는 “멘탈 터지네, 진짜 전생에 무슨 죄를 그렇게 지었길래 이렇게 계속해서 일만 생기는지 저도 그냥 포기하고 싶어요”라고 글을 올렸다.

이어 “건강도 안 좋아지고, 정신도 피폐해졌다. 이번 년만 잘 견디면 좋아질 거라고 생각했는데 아닌가 봐. 아직도 내가 나오는 영상 득달같이 달려가서 비추박고 테러하는 악플러들, 범죄 저지르고 있는 사람들은 당신들이야. 진짜 죽기 전에 그만해”라고 전했다.

앞서 파이는 웹 예능 ‘머니게임’ 출연 후 많은 누리꾼들로부터 비방을 받아왔다.

누리꾼들은 파이를 비롯한 육지담, 니갸르, 이루리가 자신 퇴소자 4명이 나오면 상금 없이 게임이 종료된다는 점을 알면서도 자진 퇴소 소동을 벌이며 ‘머니게임’ 콘텐츠를 망치려고 한 행동을 지적했다.

또한 4번 참가자인 전기와의 말싸움 등을 이유로 파이에게 많은 악플을 남겼다.

이후 파이는 자신의 아프리카TV 방송에서 다른 참가자들의 녹취록을 공개하며 자신의 행동이 정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누리꾼들은 무단 녹취 및 무단 퇴소 후 상금 분배에 대해 지적했고, 파이는 유튜브 채널 ‘검정 생각’에 출연해 해당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해당 영상에서 파이는 “감정적이었다. 1번(공혁준)과 4번(전기)에게 분노가 있었지만 ‘너 나가’ 이게 아니라 잘못한 걸 말만 해주셨어도 싸우지 않았고 집단 퇴소는 안 했을 거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머니게임 안에서의 모습을 보고 저라는 사람을 판단해 버려서 그 조바심에 ‘아니야, 내가 뭘 잘못했는데’ 이러니까 사람들이 더 안 좋게 생각하시는 것 같다. 저도 그렇고 제작진도 그렇고 처음이다 보니 미숙했던 것 같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이후 파이는 지난 7월 자신의 아프리카TV 공지에 “고소는 잘 들어갔다. 변호사에게 진술 위임해서 따로 갈 필요가 없었다. 이사 준비로 방송 자주 못할 수도 있다. 휴방 공지 없어도 기다리지 말고 알람 설정 해달라”라며 악플러들을 고소했다고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아프리카TV, 유튜브 ‘검정 생각’ 캡처, 유튜브 ‘진용진’ 캡처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