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BTS) 뷔 인스타 블랙핑크 제니 팔로우하자 벌어진 상황 (+사진)

|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데뷔 이후 8년 만에 개인 SNS 계정을 개설했다.

지난 6일 방탄소년단의 멤버 RM, 진, 슈가, 제이홉, 뷔, 지민, 정국은 데뷔 8년 만에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을 만들었다.

이러한 가운데, 7일 새벽 뷔의 팔로잉 리스트에는 블랙핑크 제니가 추가됐던 것이 확인됐다.

앞서 뷔가 팔로우했던 계정은 멤버 6명과 방탄소년단의 공식 계정 1개뿐이었다.

뷔가 제니를 팔로우한 것이 알려지자,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둘의 친분에 궁금증을 표하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접점이 거의 없어 보였던 두 사람이라 팬들은 더욱 놀라워 했다.

그러나 이번 팔로우는 단순히 실수였던 것으로 보이고 있다.

뷔는 얼마 지나지 않아 제니의 계정을 언팔했다.

이후 뷔는 팬 커뮤니티 ‘위버스’에 “인스타 추천, 이거 없애는 방법 없나요? 무서운 어플이네”라고 글을 올렸다.

제니의 계정이 ‘추천 계정’으로 떠 실수로 팔로우를 눌렀다는 뜻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 6일 인스타그램 계정을 개설한 뷔는 하루 만인 7일 오후 10시 기준 1680만 팔로워를 달성했다. 이는 인스타그램 역사상 가장 빠른 속도다.

뷔의 첫 게시물은 단 4분 만에 100만 명의 ‘좋아요’를 얻었다.

소속사 빅히트 뮤직 측은 “아티스트로서의 개성 표현 및 다양한 방식의 소통을 위해 인스타그램을 개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방탄소년단 인스타그램, 뷔 인스타그램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