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사망 2주기’ 맞이해 친오빠가 경매 내놓았다는 고인 물품

|

그룹 카라 출신 고(故) 구하라가 사망 2주기를 맞은 가운데, 구하라가 생전 작업한 유화작품 10점이 공개됐다.

구하라의 친오빠 구호인씨는 구하라의 작품을 경매에 내놓고 수익금으로 한부모 가정에서 자란 아이들을 위해 사용하겠다고 언급했다.

구씨는 지난 15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하라의 그림을 경매에 내놓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경매 수익금 일부를 한부모 가정에서 자라는 아이들을 지원하기 위해 일본의 한 아동복지 비영리 기구에 기부할 계획이다.

구하라의 사망 2주기를 맞아 진행되는 이번 경매는 구하라의 기일인 오는 24일부터 12월10일까지 열릴 계획이다.

하루에 1점씩 총 10점이 출품되며, 각 작품은 7일 동안 볼 수 있다.

구씨는 “빛이 밝을수록 사람은 더 빛난다. 빛이 밝을수록 사람의 그림자는 더욱 어둡다. 그림자도 사람의 일부이다. 지금이라도 하라의 그림자를 꼭 안아주고 싶다”고 말했다.

또 “하라의 그림자를 안아주고 싶은 분은 하라의 작품을 보러 와 달라”고 덧붙였다.

경매에 앞서 구하라의 유작 10점이 공개됐다. 현재 작품명은 없지만 구씨는 구하라의 작품 컬렉션 이름을 ‘구하라의 색(Color of HaraKoo)’으로 지었다.

경매 시작가는 아직 공개되지 않은 상태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 2019년 11월24일 28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