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메즈 전 여친이 폭로한 데이트 폭력, 마약 충격 내용 (+카톡)

|

래퍼 자메즈가 데이트 폭력 및 마약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자메즈의 팬 오픈 카톡방 ‘안 고독한 자메즈방’에는 자메즈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A씨의 폭로글이 올라왔다.

A씨는 자메즈가 자신에게 데이트 폭력을 일삼았으며 마약에도 손을 댔다고 주장했다.

A씨가 공개한 사진은 충격적이었다.

자메즈로 추정되는 남성은 A씨 앞에 무릎을 꿇고 있었으며 자메즈의 인스타그램에도 자주 등장했던 핑크색 차량의 유리창이 깨진 사진도 있었다.

A씨는 “자메즈의 실체. 데이트 폭력과 마약 신고한다”라며 “경찰서 갔다 온 거 한두 번 아니고 선처는 없다. 약쟁이 인성 XXX 폭력쟁이 좋아하고 살아라”라며 경찰 신고 내역이 담긴 메시지 캡처본도 올렸다.

또한 “마약 하고 여자친구 때려놓고 음악 못할 이유 없다는 XXX다. 팬들 생각해서라도 정신 차리라고 했다”라며 “대마초만 했으면 몰라도 LSD까지 한 건 선처 없다. 마약 구매한 텔레그램 캡처본도 있다. 이런 짓해도 뉴스 한번 안 나오는 인기 없는 XX 뭐가 좋다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저 인간 때문에 죽고 싶었다. 근데 나보고 뭐라고 했는 줄 아냐. ‘꺼져. XX 같은 X아. 어디서 피해자 코스프레야. 미친X. 시XX. 딴 데 가서 X져’라고 했다”라며 “그동안 무서워서 신고 못한 내가 XX이다. 죄지었으면 벌받고 피해자는 당당해야 한다. 정신 차리기 참 힘들었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해당 글의 사실 여부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

자메즈의 소속사는 “사실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자메즈 인스타그램, ‘안 고독한 자메즈방’ 오픈 카톡방 캡처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