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승무원 룩북’ 뒤태미인 이블린 인스타 댓글 상황 (+캡쳐)

|

대한항공 승무원 의상으로 ‘룩북’ 영상을 올린 뒤 성상품화 논란이 터진 유튜버 뒤태미인 이블린의 인스타가 공개됐다.

이블린은 지난달 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승무원 룩북, 항공사 유니폼, 압박스타킹’이라는 제목의 룩북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에서 이블린은 대한항공 승무원 복장인 것으로 보이는 의상을 입었다 벗는 장면을 보여줬고, 이는 엄청난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그의 몸매에 환호를 하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일각에서는 “승무원을 성상품화한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회사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 대항항공 게시판에는 14일 이블린을 지적하는 글이 올라왔다. 그는 “꿈이었던 대한항공에 어렵게 입사해 늘 손님 한명한명에게 최선을 다해 서비스했고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항상 긴장했다”며 “유니폼 입었을 땐 말과 행동을 조심하고 또 조심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작성자는 이블린의 해당 영상을 보고 느낀 박탈감을 상세히 설명했다. 그는 “왠 여성이 누가봐도 대한항공을 연상케하는 유니폼을 입고 속옷 차림으로 스타킹을 신고 인스타그램에는 다리를 벌리고 있는 사진도 올렸다”며 ‘대한항공 패티쉬 잘 해소하고 간다’ ‘대한항공 승무원 알몸 상상 가능해졌다’ 등의 댓글도 봤다고 설명했다.

이 논란은 이블린의 유튜브뿐만 아니라 인스타그램으로까지 이어졌다.

이블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도 몸매를 과감하게 드러내는 사진과 영상을 다수 올려놨는데, “여성을 성상품화하고 있다”는 댓글은 계속 달리고 있는 상황이다.

논란이 계속되자 이블린은 직접 법적 대응을 예고하며 “저의 의도와 다르게 해당 영상이 원저작자인 저의 동의 내지 허락 없이 무단으로 캡처돼 특정 커뮤니티에 악의적 제목 및 내용으로 게시됐다”며 “피해가 커지는 것을 그대로 두고 볼 수 없어, 법률 검토 및 자문을 구했고 이를 토대로 강력한 법적 대응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뒤태미인 이블린 유튜브, 인스타그램 캡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