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 갑질 폭로글 올렸던 에디터가 고소 시작한 이유 (+과거)

|

걸그룹 레드벨벳의 멤버 아이린의 갑질을 폭로한 패션 에디터 A씨가 의미심장한 글을 올렸다.

15일 A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악플러들을 향한 법적 대응 글을 올렸다.

그는 다음 주부터 소송을 시작할 예정이라며 변호사도 이미 두 차례 만났다고 알렸다.

A씨는 “더 이상 이대로는 못 넘어간다”라며 “샅샅이 뒤져서 다음 주부터 소송 준비 시작이다. 자료도 다 정리해 가지고 있고 변호사도 이미 두 차례 만났다. 더러운 돈 필요 없고 합의 따위 절대 없다”라고 했다.

또한 “집안 망신이 뭔지 알게 해줄 것임. 조용히 날 지키려고 끝자락에서 멈췄는데 이번엔 끝까지 해본다”라고 강력 대응을 예고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소송의 대상이 누구인지 궁금하다”, “아직도 피해를 보고 있구나”, “악플러들이 진짜 심했나 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A씨는 지난해 10월 아이린의 갑질을 폭로하는 글을 게시해 논란이 됐다.

당시 해당 글은 SNS상으로 빠르게 퍼져 나갔고 결국 아이린은 “경솔한 언행으로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라며 공식 사과했다.

아이린의 사과 후 A씨는 갑질 관련 폭로글을 삭제했지만, 그는 팬들의 지속적인 악성 댓글 DM을 받았다.

이에 “진심으로 생각하는 팬이라면 더는 선을 넘지 말고 멈추길 바란다”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아이린 인스타그램, A씨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