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무원 유니폼 룩북 본 대한항공 직원이 올린 글 (+상황)

|

특정 항공사 승무원의 유니폼을 연상 시키는 룩북을 올린 유튜버가 논란인 가운데, 현직 대한항공 직원이 심경 글을 올렸다.

15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룩북 유튜버보고 대한항공 직원이 올린 블라인드 글’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블라인드는 직장을 인증 후 익명 글을 올릴 수 있는 사이트로, 실제 대한항공 직원이 승무원 룩북을 올린 유튜버를 본 후의 심경을 전했다.

글 작성자 A씨는 “(룩북) 영상과 댓글들이 너무 상처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꿈이었던 대한항공에 어렵게 입사해서 늘 손님 한명한명에게 최선을 다해 서비스 했고 손님 안전 지키기 위해서 항상 긴장했다”라며 회사의 이미지 실추가 걱정돼 유니폼을 입었을 때 늘 언행을 주의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A씨는 직접 겪었던 일들을 토로했다.

그는 “승무원이 커피 마시면서 걸어다닌다고 회사에 불만 제기하고, 도도한 척 하며 걷는다고 불만 제기하는 온갖 말도 안 되는 컴플레인 거는 사람들”이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룩북 영상에 달린 충격적인 댓글들을 나열했다.

또한 “성적인 영상을 올린 건 그 여자인데 온갖 희롱은 우리 회사 승무원들이 받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해당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안타까워했다.

이들은 “대한항공에서 고소해야 할 듯”, “죄없는 사람들이 피해 입는 구조라는 게 너무 슬프다”, “유튜버는 본인 악플 고소보다 승무원들에게 사과부터 해야 하는 거 아니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대한항공 측은 “해당 당사자 및 채널에 지속적으로 영상 삭제를 요청하고 있다”라며 해당 유튜버에 대한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상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뒤태미인 이블린’, 온라인 커뮤니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