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M 황찬성 ‘혼전임신+결혼’ 발표에 나오고 있는 반응

|

2PM 황찬성이 아빠가 된다.

15일 황찬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필 편지를 게재했다.

그는 편지를 통해 현재 교제하고 있는 사람이 임신을 하게 됐다며 내년 초 결혼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황찬성은 “저에게는 오랫동안 교제해 온 사람이 있다. 이 사람은 긴 시간 불안정한 제 마음의 안식처이자 무엇이든 이야기할 수 있는 친구 그리고 연인이 되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결혼을 준비하고 계획하던 중 예상보다 빠르게 새 생명의 축복이 내렸고, 이르면 내년 초 결혼을 생각하고 있다. 아직 임신 초기라 무척 조심스럽지만 여러분께 가장 먼저 이 사실을 알려 드려야겠다는 생각에 소식을 전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제는 한 가정을 꾸려 나가는 길에 배우자가 될 사람은 저와 같은 직업을 가진 사람이 아니기에 공개하지 않는 점 부디 너른 양해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또 “저는 15년간 함께한 JYP엔터테인먼트와 내년 1월 계약 만료를 앞두고 있다. 삶을 동반할 새로운 가족이 생김과 더불어 제 길을 스스로 나서 개척해 보고자 회사와 충분한 의논을 거쳤고, 재계약은 하지 않는 것으로 협의했다”라고 밝혔다.

끝으로 황찬성은 “오늘 너무 많은 이야기를 전해드리면서 갑작스러운 소식에 우리 핫티스트가 어떤 마음일지 고민과 걱정이 가득하다. 그룹 2PM 막내 찬성이자 연기자 황찬성으로서 가까운 미래에도 여러분께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지금처럼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황찬성의 편지를 접한 누리꾼들과 팬들은 축하의 말을 보내고 있다.

이들은 “너무 축하드려요”, “아기 너무 예쁘겠다”, “앞으로도 활발한 활동 해주세요”, “배우 황찬성으로 응원합니다”, “화이팅” 등의 댓글을 남겼다.

한편 황찬성이 속한 그룹 2PM은 지난 2008년 데뷔했다.

이후 어게인 엔 어게인, 하트비트 등의 히트곡으로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았으며 최근에는 ‘우리집’이 역주행하며 다시 한번 큰 화제를 모았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황찬성 인스타그램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