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라철’ 최근 논란되고 있다는 김흥국 발언 수준

|

가수 김흥국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이유를 말했다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5일 김구라의 유튜브 채널 ‘구라철’에는 “좌우 정치풍자 개그맨, 축협 관계자부터 광(狂)인까지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치트키 다 모아봤습니다”라는 설명과 함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엔 가수 김흥국과 개그맨 강성범, 전 축구선수 이천수 등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근황 토크 중 김구라는 “오늘 백신 2차 접종을 했다. 맞을 만했다”라는 강성범의 말에 “나도 접종을 완료했다. 근데 (김)흥국 형님은 안 맞으셨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김흥국은 “그 싼 걸 나한테 왜 집어넣냐”라고 거침없이 발언했다.

제작진은 논란을 방지하고자 ‘출연진 개인의 의견입니다’라는 문구를 자막 처리해 내보냈다.

김흥국의 이 같은 발언은 온라인 커뮤티를 통해 일파만파 퍼지며 화제를 모았다.

일각에선 1959년생으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우선 접종 가능 대상자에 포함됐던 김흥국이 얼마 전 인터넷에서 떠돈 ‘AZ 백신은 싸구려’라는 루머를 그대로 믿은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이 나오기도 했다.

당시 조은희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추진단 안전접종관리반장은 “가짜 뉴스다”라며 믿지 말 것을 당부한 바 있다.

해당 영상은 ‘볼 수 없는 동영상’이라고 안내되며 일시적으로 재생이 불가능했다가, 이내 복구됐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영상 후반부 최국 출연자 관련 자막 하나를 유튜브 편집기 내에서 수정하는 과정에서 채널 내 오류가 생겨 잠시 비공개 처리되었음을 알려드린다. 최대한 빨리 해결하여 원활한 시청이 가능하게 하겠다”라고 언급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채널 ‘구라철’, MBC 방송 ‘라디오스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